시작하는 글

아마도 이것은 이 웹사이트의 첫번째 글이 될 것이다. 이글루스를 떠나고자 마음먹은 이래로 워드프레스를 비롯하여 이곳 저곳을 기웃거려봤지만 결국 내 소유의, 가능하다면 내 이름의 도메인에 호스팅하는 웹사이트가 있어야겠다고 마음먹었다. 그리고 그 곳에 그간 인터넷 각지에 산재되어있는 내 글들을 모으고 또 앞으로도 계속 축적시켜야겠다고 다짐했다. 꾸준히 쓰는 글들이 천천히 쌓였을때 갖는 의미와 그 무게를, 10여년 넘게 한 블로그를 지켰던 나는 이제 너무나 잘 알게되었다. 그래서 지금 이렇게 옮기는 것이 쉬운 건 아니어도, 또 다음 10년, 아니 그 이상을 구상할 공간을 찾고있었다.

워드프레스는 강력하고 자유도가 높았지만 또 내 수준에서 극복할 수 없는 단점들이 있었다. 티스토리를 비롯하여 다른 유명한 블로그나 마이크로 블로그들도 전전해봤다. 그리고 결국 꽤 오랜시간의 시행착오를 거쳐, 웹호스팅과 웹빌더툴로서의 스퀘어스페이스에 이렇게 정착했다. 물론 스퀘어스페이스도 장점만 있는건 아닐 것이다. 그렇지만 내가 그간 경험하고 고려해온 조건들 중 가장 (시간적, 금전적) 투자 대비 고효율과 가장 나은 결과물을 내 줄수 있다는 점. 그리고 업로드할 수 있는 용량이 무제한이라는 점이 가장 끌렸다. (물론 개인 웹호스팅치고 싸다고 말 할 수 없는 금액을 매달/매년 지불해야하지만 불합리한 수준의 가격은 아니라고 생각했다.)

블로그, 혹은 웹사이트를 갖는것은 마치 집을 짓는데에 흔히들 비유하지만, 나는 그보다도 어떤 작은 가게, 카페나 매장을 꾸리는 것에 더 비슷하다고 느낀다. 어찌되었든 인터넷과 커넥션이 되어있는 이 공간은 결국 자의반 타의반으로 불특정다수의 방문자들을 받아들이고 그 중 대부분은 현실에서는 모르는, 그리고 어쩌면 남은 인생에서 단 한번도 마주칠일 없는 사람들이다. 그런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것에 치중하는 웹사이트와 좀 더 자기 내면을 향하는 공간은 디자인부터 아마 다를것이다. 이 공간은 그런 고민을 충분히 거듭한 뒤에 꾸려졌다. 그 어떤 독자들이나 방문자들보다 나 자신의 아카이빙이 최우선 목적인 웹사이트, 그리고 광고수익이나 구독료, 혹은 원고료를 생산해내지 않는 글들을 이곳에 계속 작성함으로서 얻어지는건 오직 순수한 나의 자기 만족을 최우선시하는 공간으로 하려고 한다. 물론 나아가 누군가 내 글을 읽고 공감 혹은 나와 비슷한 만족감을 얻어 간다면 그 또한 이 웹사이트의 부수적인 순기능이 될 수 있을 것이다.

이제 이렇게 한발자국 시작하려한다.